JOURNAL BROWSE
Search
Advanced SearchSearch Tips
Influence of Negative Emotion on the Suicidal Ideation in University Student: Mediated Moderating Effect of Explosive Behavior through Gender
facebook(new window)  Pirnt(new window) E-mail(new window) Excel Download
 Title & Authors
Influence of Negative Emotion on the Suicidal Ideation in University Student: Mediated Moderating Effect of Explosive Behavior through Gender
Jeong, Goo-Churl;
  PDF(new window)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mediated moderating effect of explosive behavior through gender between negative emotion and suicidal ideation. It was conducted to measure depression, anxiety, explosive behavior and suicidal ideation from 644(322 male, 322 female) university students. The mediated moderating effect was analyzed through hierarchical regression analysis and path analysis. And the results of simple slope test were presented graphically. As a result of analysis, first, there were positive relationship among negative emotion, explosive behavior and suicidal ideation. Second, gender had significant moderating effect within the relationship of negative emotion and suicidal ideation. Third, explosive behavior had significant mediating effect within the relationship of negative emotion and suicidal ideation. Forth, gender had significant moderating effect within the relationship of explosive behavior and suicidal ideation. Implications of these results were explored in relation to the importance of negative emotion and explosive behavior that could be taken to improve suicidal ideation according to gender. In addition, this implication and suggestions for future research are provided.
 Keywords
Depression;Anxiety;Explosive Behavior;Suicidal Ideation;
 Language
Korean
 Cited by
 References
1.
국가통계포털, 사회조사: 자살에 대한 충동 및 이유(13세 이상 인구), 2012.

2.
국가통계포털, 경찰청범죄통계: 변사자 발생표, 2010.

3.
정구철, 신성례, "대학 신입생의 학문적 사회적 통합성과 자기회의가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음주의 조절효과를 중심으로", 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 제28권, 제5호, pp.105-116, 2011.

4.
D. Harwood and R. Jacoby, "Suicide behavior among the elderly, In K. Hawton(Ed.), The international handbook of suicide and attempted suicide," John Wiley & Sons. Ltd.

5.
M. S. Shin, K. B. Park, and K. J. Oh, "The Effect of Depression and Impulsivity on Adolescent Suicidal Behavior," Korean Journal Clinic Psychology, Vol.10, No.1, pp.286-297, 1991.

6.
한주리, 남궁은정, "커뮤니케이션 능력 및 의사소통의 양과 질에 따른 대학생의 스트레스와 스트레스 대처의 차이", 아동학회지, 제29권, 제1호, pp.325-337, 2008.

7.
전겸구, 김교현, 이준석, "개정판 대학생용 생활 스트레스 척도 개발 연구", 한국심리학회지: 건강, 제5권, 제2호, pp.316-335, 2000.

8.
박영주, 오가실, 이숙자, 오경옥, 김희순, 최상순, 이성은, 정추자, 김정아, 전화연, "한국 대학생의 사회적지지, 스트레스 생활사건 및 건강행위", 대한간호학회지, 제32권, 제6호, pp.792-802, 2002.

9.
이혜선, 김성연, 박일, 강여정, 이지영, 권정혜, "대학생의 자살관련생각과 행동의 원인 및 자살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 한국심리학회지 상담 및 심리치료, 제24권, 제3호, pp.703-728, 2012.

10.
최승혜, 이해영, "대학생의 취업스트레스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 신체증상, 우울, 불안, 자아존중감을 중심으로",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3권, 제12호, pp.808-816, 2013. crossref(new window)

11.
김은주, 최경원, "대학생의 취업불안과 우울이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 가정간호학회지, 제19권, 제2호, pp.105-111, 2012.

12.
신복기, 이성진, "청소년의 가정폭력, 학교폭력, 우울불안, 자살 간의 관계 : 가정위탁, 양육시설, 쉼터, 보호관찰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한국민족문화, 제44권, pp.281-318, 2012.

13.
김갑숙, 전영숙, "청소년의 우울, 불안과 충동성이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 한국생활과학회지, 제21권, 제5호, pp.903-913, 2012. crossref(new window)

14.
A. Farabaugh, S. Bitran, M. Nyer, D. Holt, and P. Pedrelli, "Depression and Suicidal Ideation in College Students," Psychopathology, Vol.45, No.4, pp.228-234, 2012. crossref(new window)

15.
G. Macaron, M. Fahed, D. Matar, R. Bou-khalil, and F. Kazour, "Anxiety, Depression and Suicidal Ideation in Lebanese Patients Undergoing Hemodialysis," Community Mental Health Journal, Vol.50, No.2, pp.235-238, 2014. crossref(new window)

16.
W. Hale, I. Vlk, J. Akse, and W. Meeus, "The interplay of early adolescents' depressive symptoms, aggression and perceived parental rejection: A four-year community study," Journal of Youth Adolescence, Vol.37, pp.928-940, 2008. crossref(new window)

17.
D. Kerr, J. Washburn, A. Feingold, A. C. Kramer, A. Z. Ivey, and C. A. King, "Sequelae of Aggression in Acutely Suicidal Adolescents," Journal of Abnormal Child Psychology, Vol.35, pp.817-830, 2007. crossref(new window)

18.
A. Osman, P. M. Gutierrez, J. L. Wong, S. Feedenthal, and C. L. Bagge, "Development and Psychometric Evaluation of the Suicide Anger Expression Inventory," Journal Psychopathology Behavior Assessment, Vol.32, pp.595-608, 2010. crossref(new window)

19.
김중술, 다면적 인성검사: MMPI의 임상적 해석,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2.

20.
이경선, 손정락, "자기 주장훈련이 대학생의 분노억제와 분노표출의 감소에 미치는 영향", 사회과학연구, 제34권, 제2호, pp.115-133, 2010.

21.
이경옥, "분노 폭발이 잦은 아동의 놀이치료 사례", 놀이치료연구, 제10권, 제1호, pp.67-81, 2006.

22.
전겸구, 김교헌, "분노, 적대감 및 스트레스가 신체 건강에 미치는 영향", 한국심리학회지 : 건강, 제2권, 제1호, pp.79-95, 1997.

23.
R. Vannatta, "Risk Factors Related to Suicidal Behavior among Male and Female Adolescents," Journal of Youth and Adolescence, Vol.25, No.2, pp.149-160, 1996. crossref(new window)

24.
하정희, 안성희, "대학생들의 자살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 스트레스, 대처방식, 완벽주의, 우울, 충동성의 구조적 관계모형 검증", 한국심리학회지 : 상담 및 심리치료, 제20권, 제4호, pp.1149-1171, 2008.

25.
김현순, 김병석, "자살생각과 그 관련변인들 간의 구조적 관계 모형 검증", 한국심리학회지 : 상담 및 심리치료, 제20권, 제2호, pp.201-219, 2008.

26.
최순옥, 김숙남, "대학생의 자살생각과 영성", 한국간호교육학회지, 제17권, 제2호, pp.190-199, 2011. crossref(new window)

27.
U. Amautovsky and O. Grad, "Attitudes toward suicide in the adolescent population," The Journal of Crisis Intervention and Suicide Prevention, Vol.31 pp.22-29, 2010. crossref(new window)

28.
E. Klonsky and A. Ma, "Rethinking impulsivity in suicide," Suicide and Life-Threatening Behavior, Vol.40, No.6, pp.612-619, 2010. crossref(new window)

29.
J. Brenzo, J. Paris, R. Tremblay, F. Vitaro, M. Herbert, and G. Turecki, "Identifying correlates of suicide attempts in suicidal ideators: A population-based study," Psychological Medicine, Vol.37, pp.1551-1562, 2007.

30.
K. Skogman, M. Alsen, and A. Ojehagen, "Sex differences in risk factor for suicide after attempt suicide: A follow-up study1,052 suicide attempters," Suicidal Psychiatry Epidemiology, Vol.39, pp.113-120, 2004. crossref(new window)

31.
박동혁, MLST를 통한 학습문제의 진단과 시간관리 지도법, 서울: (주)가이던스, 2010.

32.
이재상, 우울증과 자아정체감이 청소년의 자살 생각에 미치는 영향, 명지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4.

33.
A. Beck, M. Kovacs, and A. Weissmen, "Hopelessness and suicidal behavior; An overview.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Vol.234, pp.561-571, 1975.

34.
R. M. Baron and D. M. Kenny, "The Moderator-Mediator Variable Distinction in Social Psychological Research: Conceptual, Strategic, and Statistical Considerations," Journal of Personality & Social Psychology, Vol.51, No.6, pp.1173-1182, 1986. crossref(new window)

35.
조맹제, 장성민, 함봉진, 정인원, 배안, 이영문, 안준호, 원승희, 손정우, 홍진표, 배재남, 이동우, 조성진, 박종익, 이준영, 김진영, 전홍진, 이해우, "한국 주요정신장애의 유별률 및 관련요인: 2006 전국정신질환역학조사", 신경정신의학, 제48권, 제3호, pp.143-152, 2009.

36.
R. Kessler, P. Berglund, O. Demler, R. Jin, K. Merikangas, and E. Walters, "Lifetime prevalence and age-of-onset distributions of DSM-IV disorders in the National Comorbidity Survey Replication," Archives of General Psychiatry, Vol.62, No.6, pp.593-602, 2005. crossref(new window)

37.
신민정, 정경미, 김은성, "한국 청소년들의 우울 및 불안에 대한 성차 연구: 발현시기와 연령별 변화를 중심으로", 한국심리학회지: 임상, 제31권, 제1호, pp.93-114, 2012.

38.
유우라, 노총래, "청소년의 부정적 정서 및 공격성과 학교생활적응과의 관계에서 공동체의식의 매개효과", 청소년복지연구, 제16권, 제2호, pp.203-227, 2014.

39.
김미영, 조혜희, 박지연, "정서 및 행동 문제를 가진 아동과 청소년의 분노조절 프로그램에 관한 고찰: 1990년에서 2010년까지의 국내외 실험연구를 중심으로", 특수아동교육연구, 제12권, 제4호, pp.291-312, 2010.

40.
장미희, 이지아, 김애실, "지역사회 재가노인의 우울과 건강행위와의 관계에서 분노표현 방식의 매개효과에 대한 성별차이", 정신간호학회지, 제23권, 제1호, pp.39-49, 2014. crossref(new wind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