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rs Related to Patients' Satisfaction Level of Treatment Outcome of Oral Malodor

구취치료 후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예견인자

  • Lee, Jeong-Yun (Department of Oral Medicine and Oral Diagnosis, College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
  • Kho, Hong-Seop (Department of Oral Medicine and Oral Diagnosis, College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
  • Kim, Young-Ku (Department of Oral Medicine and Oral Diagnosis, College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
  • Chung, Sung-Chang (Department of Oral Medicine and Oral Diagnosis, College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
  • Lee, Sung-Woo (Department of Oral Medicine and Oral Diagnosis, College of Dentis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 이정윤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구강내과.진단학 교실) ;
  • 고홍섭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구강내과.진단학 교실) ;
  • 김영구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구강내과.진단학 교실) ;
  • 정성창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구강내과.진단학 교실) ;
  • 이승우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구강내과.진단학 교실)
  • Published : 2001.03.30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환자들에 의해 구취와 관련이 있다고 일반적으로 믿어지고 있는 여러 요인들이 치료 후의 환자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봄으로써 환자의 만족도의 예후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를 마련하고자 하였다.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구강진단과에 구취를 주소로 내원한 환자 194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하여 구취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항목들을 조사하였다. 조사 항목으로는 1) 본인확인가능여부, 2) 타인확인가능 여부, 3) 구취의 기간, 4) 구취의 빈도, 5) 축농증, 6) 비염, 7) 코수술 병력, 8) 콧물이 목뒤로 넘어감, 9) 코막힘, 10) 비호흡 곤란, 11) 구강건조감, 12) 편도선부종, 13) 가래, 14) 신물의 역류, 15) 소화불량, 16) 흡연여부가 포함되었다. 구취의 평가는 portable sulfide monitor인 $Halimeter^{(R)}$(Interscan Co., Chatsworth, CA, USA)를 이용하여 치료 전, 후에 각각 측정하였고, 혀배면의 세정, 치면 세균막 조절, 0.25% $ZnCl_2$ 양치액의 사용을 내용으로 하는 구취의 치료를 시행한 뒤 자신의 구취개선정도에 대해 %로 질문하여 치료 후 만족도를 조사하였다. 각 조사 항목과 치료 후 만족도 사이의 상관관계 및 실제 $Halimeter^{(R)}$ 수치의 개선정도와 만족도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하였으며, Symptom Checklist - 90 Revised(SCL-90R)의 분석결과에 따라 환자를 두 그룹으로 분류하고 두 그룹 사이의 치료 후 만족도의 차이를 조사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1. 본인 및 타인 확인가능여부, 구취가 항상 나는지 여부, 구취의 기간, 축농증, 비염, 코수술 병력, 코막힘, 비호흡 곤란, 콧물이 목뒤로 넘어감, 흡연여부에 따른 치료 후 만족도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2. 신물의 역류(p=0.003), 소화불량(p=0.007), 구강건조감(p=0.016), 편도선 부종(p=0.018), 가래(p=0.033)에 따른 치료 후 만족도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의 차이를 보였다. 3. $Halimeter^{(R)}$ 수치의 개선정도와 만족도 사이의 유의한 상관관계는 관찰되지 않았다(r=0.092, p=0.201).

Acknowledgement

Supported by :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