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Analysis of performances of Korean Female Directors in the Thriller Genre Focusing on the Cases, "Helpless" and "Perfect Number"

스릴러 장르를 중심으로 살펴본 한국영화 여성 감독의 성과 분석 -<화차>와 <용의자X>를 중심으로

  • 김선아 (단국대학교 영화콘텐츠전문대학원)
  • Received : 2013.11.20
  • Accepted : 2013.12.12
  • Published : 2014.01.28

Abstract

Until 2000, there were only eight female directors in Korean film history; however, the number of female directors has increased with the number of new movies made and the entrance of new directors. In 2007, there were about seven new female directors and in 2009, there were released 13 movies directed by female. Even though the number of new movies and new entrants of female directors has augmented, the percentage of movies directed by female directors is about 5% of released Korean movies during the past ten years. Moreover, those female directors who enter the Korean film industry are mostly concentrated in low budget independent films. Yet, female directors have been continuously searching and challenging in order to find a way to communicate with general populations. As a result, recently female directors have been noticed in thriller films. This report will analyze how the thriller films directed by female directors have evolved since 2000 based on the status of female directors in commercial films. The report will analyze two thriller films "Helpless" and "Perfect Number", released in 2012.

Keywords

Korean Film;Female Director;Commercial Film;Thriller;Box Office

References

  1. 영화진흥위원회, 2012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13.
  2. 박장순, "한류와 수치로 본 한국영화 르네상스", 국제한국언어문화학회논문지, 제2권, 제2호, p.155, 2005.
  3. 미쟝센영화제 사무국 내부자료
  4. 안지혜, "한국영화산업에서 여성감독의 위상과 전망", 이화여자대학교 아시아여성학센터 학술대회자료집, Vol.2008, No.4 pp.122-123, 2008.
  5. 김소영, 임승희, 정예슬, "영화 유형별 영화 흥행성과 예측 요인의 비교 연구: 예술 영화와 상업영화 비교를 중심으로",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0권, 제2호, p.390, 2010.
  6. 박승현, 정완규, "한국 영화시장의 흥행결정 요인에 관한 연구:2006-2008년 개봉작품을 중심으로", 언론과학연구, 제9권, 제4호, p.243, 2009.
  7. 임건중, "한국영화의 상업적 성공을 위한 기회개발단계",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2권, 제12호, p.72, 2012.
  8. 서유정, 안성아, 황인석, "일본에 수출된 한국영화 특성 분석",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8권, 제1호, p.387, 2008. https://doi.org/10.5392/JKCA.2008.8.1.386
  9. 영화진흥위원회, 2000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1.
  10. 영화진흥위원회, 2001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2.
  11. 영화진흥위원회, 2002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3.
  12. 영화진흥위원회, 2003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4.
  13. 영화진흥위원회, 2004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5.
  14. 영화진흥위원회, 2005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6.
  15. 영화진흥위원회, 2006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7.
  16. 영화진흥위원회, 2007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8.
  17. 영화진흥위원회, 2008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09.
  18. 영화진흥위원회, 2009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10.
  19. 영화진흥위원회, 2010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11.
  20. 영화진흥위원회, 2011년 한국영화산업결산, 2012.
  21. 이윤정, 신형덕, "원작의 유무와 형태가 영화 흥행에 미치는 영향",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3권, 제6호, 2013. https://doi.org/10.5392/JKCA.2013.13.06.108
  22. 황혜진, "스릴러 영화의 남성 중심적 서사에 대한 비평적 접근: <아저씨>와 <악마를 보았다>를 중심으로", 만화애니메이션연구, 통권 제22호, p.66, 2011(3).
  23. 박인영, "2000년대 한국 스릴러 영화의 모성 재현 연구", 영화연구, 제55호, p.203, 2013.
  24. Stacy L. Smith, Ph.D., Katherine Poper, Ph.D., & Marc Choueiti, "Exploring the Barriers and Opportunities for Independent Women Filmmakers", Sundance Institute and Women in In Film Los Angeles, Women Filmmakers Initiative, Annenberg School for Communication & Journalism, Univercity of Southern California, p.3, 2012.
  25. 박지영, 여성영화인모임 사무국장 인터뷰
  26. 변희원, "여풍 시대인데...왜 천만 여감독은 없는 걸까", 조선일보, 2013.07.04.
  27. 변영주, "그녀에게 주입한 현실의 공기", 씨네21, 2012.04.17.
  28. 윤용섭, 방은진 감독 인터뷰, '용의자X로 7년만에 메가폰 방은진 감독', 영남일보, 2012.10.19.
  29. 김형석, "공식과 법칙을 넘어서는 이미지의 잔상", 네이버 영화 주말극장 프리뷰, 2012.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