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해부학 수업에서 골학실습의 활용 사례 연구: 임상병리학과 학생을 중심으로

DOI QR코드

DOI QR Code

김진희
Kim, Jin-Hee

  • 투고 : 2015.11.27
  • 심사 : 2016.01.11
  • 발행 : 2016.04.28

초록

본 연구는 의과대학을 포함하지 않은 보건의료대학에서 실물(시신)실습이 용이하지 않다는 사실에 근거하여, 인체해부학 수업에서 골학실습을 시행했을 때 맨눈해부학의 교육개선 효과가 있는지 살펴볼 목적으로 실시한 국내 최초의 연구이다. 연구방법은 임상병리학과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인체해부학 수업에 골학실습을 실시하였고 실습 전 후에 자기보고식 설문과 실습 종료 후 지문평가 하였다. 설문지와 지문평가지의 각 문항은 고등교육 교과과정과 성별에 따라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골학실습이 해부학수업의 흥미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해부학 수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고, 실습 후 대부분의 학생들은 뼈의 이름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과보다는 문과출신 학생이 뼈의 해부학적 방향을 묻는 질문에 매우 취약했다. 그리고 대부분의 학생은 골학실습 후에도 대부분의 학생들은 실물실습을 하고자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었다. 결론으로 골학실습은 의과대학을 포함하지 않은 보건의료대학 임상병리학과 학생에게 해부학수업에 대한 기대 부응 및 학습효과의 증대를 가져왔다. 본 연구를 통해 맨눈해부학 교육은 이론뿐만 아니라 실습이 병행한다면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음을 제언한다.

키워드

골학실습;인체해부학 수업;맨눈해부학;역량중심교육

참고문헌

  1. J. Cornwall and M. D. Stringer, "The wider importance of cadavers: educational and research diversity from a body bequest program," Anat Sci Educ, Vol. 2, No. 5, pp. 234-237, 2009. https://doi.org/10.1002/ase.103
  2. J. L. Coulehan, P. C. Williams, D. Landis, and C. Naser, "The first patient: reflection and stories about the anatomy cadaver," Teach Learn Med, Vol. 7, pp. 61-66, 1995. https://doi.org/10.1080/10401339509539712
  3. S. Craig, N. Tait, D. Boers, and D. McAndrew, "Review of anatomy education in Australian and New Zealand medical schools," ANZ Journal of Surgery, Vol. 80, No. 4, pp. 212-216, 2010. https://doi.org/10.1111/j.1445-2197.2010.05241.x
  4. P. P. McKeown, D. J. Heylings, M. Stevenson, K. J. McKelvey, J. R. Nixon, and D. R. McCluskey, "The impact of curricular change on medical students' knowledge of anatomy," Med Educ., Vol. 37, No. 11, pp. 954-961, 2003. https://doi.org/10.1046/j.1365-2923.2003.01670.x
  5. Y. H. Lee, Y. M. Lee, S. W. Kwon, and S. H. Park, "Reactions of First-Year Medical Students to Cadaver Dissection and Their Perception on Learning Methods in Anatomy," Korean J Med Educ, Vol. 23, No. 4, pp. 275-283, 2011. https://doi.org/10.3946/kjme.2011.23.4.275
  6. Y. Kawashiro, T. Kadota, Y. Matsuno, H. Miyaso, M. Komiyama, and C. Mori, "A trial to stimulate learning motivation of medical students in the dissection practice "Teaching Assisstant System," Acta Anatomica Nipponica, Vol. 83, No. 2, pp. 45-50, 2008.
  7. 임선주, 감비성, 이상엽, 우재석, 이종태, 이상화, 임학, 조경제, 백선용, "의과대학 학생의 맨눈해부학 지식에 대한 임상교수의 인식도 조사," 대한체질인류학회지, 제27권, 제4호, pp. 211-218, 2014.
  8. C. F. Smith and H. S. Mathias, "What impact does anatomy education have on clinical practice?," Clin Anat., Vol. 24, No. 1, pp. 113-119, 2011. https://doi.org/10.1002/ca.21065
  9. 김원식, "준의료계열 학생들의 해부실습 견학 효과," 대한체질인류학회지, 제25권, 제2호, pp. 77-86, 2012.
  10. 손인아, 손명주, 정구보, "카데바를 이용한 해부 학 실습의 효과에 관한 연구 [응급구조(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3권, 제2호, pp. 341-347, 2013.
  11. 윤경희, 생물 영역에 대한 흥미와 경험이 학습 이해도에 미치는 영향, 건국대학교 교육대학원, 2012.
  12. 김재철, "성별과 학습선호도 유형에 따른 독서흥미, 독서량, 인지전략, 학문적 자신감, 읽기소양의 구조적 관계," 한국교육심리학회, 제19권, 제1호, pp. 93-114, 2005.
  13. P. J. Hotez, "Loss of laboratory instruction in American medical schools: erosion of Flexner's view of scientific medical education," Am J Med Sci, Vol. 325, pp. 10-14, 2003. https://doi.org/10.1097/00000441-200301000-00003
  14. J. Collins, "Are the changes in anatomy teaching compromising patient care?," Clin Teacher, Vol. 6, pp. 18-21, 2009. https://doi.org/10.1111/j.1743-498X.2008.00256.x
  15. J. E. Fitzgerald, M. J. White, S. W. Tang, C. A. Maxwell-Armstrong, and D. K. James, "Are we teaching sufficient anatomy at medical school? The opinions of newly qualified doctors," Clin Anat, Vol. 21, pp. 718-724, 2008. https://doi.org/10.1002/ca.20662
  16. C. C. Bourguet, W. L. Whittier, and N. Taslitz, “Survey of the educational roles of the faculty of anatomy departments,” Clin Anat, Vol. 10, No. 4, pp. 264-271, 1997. https://doi.org/10.1002/(SICI)1098-2353(1997)10:4<264::AID-CA9>3.0.CO;2-S
  17. P. J. Ward, "First year medical students' approaches to study and their outcomes in a gross anatomy course," Clin Anat., Vol. 24, No. 1, pp. 120-127, 2011. https://doi.org/10.1002/ca.21071
  18. H. Schmidt, "Integrating the teaching of basic sciences, clinical sciences, and biopsychosocial issues," Acad Med., Vol. 73, No. 9, Suppl pp. S24-31, 1998. https://doi.org/10.1097/00001888-199809001-00006
  19. 이영미, 이기종, 이용진, 안덕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통합교육과정 평가," 한국의학교육, 제12권, 제2호, pp. 343-351, 2010.
  20. E. B. Yang and D. S. Ahn, "A Strategy to Activate the Basic Science Education in Medical School," Hanyang Medical Reviews, Vol. 32, No. 1, pp. 2012-2025, 2012.
  21. C. E. Dinsmore, S. Daugherty, and H. J. Zeitz, "Students reponses to the gross anatomy laboratory in a medical curriculum," Clin Anat, Vol. 14, pp. 231-236, 2001. https://doi.org/10.1002/ca.1038
  22. N. S. Vasan, D. O. DeFouw, and B. K. Holland, "Modified use of team-based learning for effective delivery of medical gross anatomy and embryology," Anat Sci Educ., Vol. 1, No. 1, pp. 3-9, 2008. https://doi.org/10.1002/ase.5

과제정보

연구 과제 주관 기관 : 청주대학교 보건의료과학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