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의학전문대학원생의 보완대체의학과 한의학에 대한 인식

유효현;이준기;신세인
Yoo, Hyo-Hyun;Lee, Jun-Ki;Shin, Sein

  • 투고 : 2015.12.09
  • 심사 : 2016.02.18
  • 발행 : 2016.05.28

초록

본 연구의 목적은 의학전문대학원생들이 보완대체의학과 한의학에 대하여 어떠한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를 분석하는 것이다. 본 연구 대상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인 학생 409명이다. 연구목적을 검증하기 위하여 기술통계 분석, MANOVA,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보완대체의학과 한의학에 대하여 1학년은 다른 학년 보다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완대체의학의 변인(정서적 태도, 적합성, 효과성, 수용의도)들은 학년별, 성별에 따른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고, 한의학은 학년별로만 모든 변인들이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보완대체의학과 한의학을 의학으로 인식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하위 요인 중 '효과성'으로 나타났다. 의학전문대학원생들이 보완대체의학과 한의학과 관련된 올바른 인식을 갖고 환자 요구에 합리적으로 조언을 할 수 있도록 저학년부터 비판적 수용능력과 의사결정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개발하여야 한다.

키워드

보완대체의학;한의학;의학전문대학원생

참고문헌

  1. B. M. Berman, R. B. Bausell, and W. L. Lee, "Use and referral patterns for 22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al therapies by members of the american college of rheumatology: results of a national survey," Ann Intern Med, Vol.162, No.7, pp.766-770, 2002. https://doi.org/10.1001/archinte.162.7.766
  2. M. Angell and J. P. Kassirer, "Alternative medicine - the risks of untested and unregulated remedies," N Engl J Med, Vol.339, No.12, pp.839-841, 1998. https://doi.org/10.1056/NEJM199809173391210
  3. M. H. Kottow, "Classical medicine v alternative medical practices," J Med Ethics, Vol.18, No.1, pp.18-22, 1992. https://doi.org/10.1136/jme.18.1.18
  4. I. Hyodo, K. Eguchi, T. Nishina, H. Endo, M. Tanimizu, I. Mikami, S. Takashima, and J. Imanishi, "Perceptions and attitudes of clinical oncologists on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a nationwide survey in Japan," Cancer, Vol.97, No.11, pp.2861-2868, 2003. https://doi.org/10.1002/cncr.11402
  5. 장은희, 박경숙,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간호사와 의사의 태도 비교 연구," 성인간호학회지, 제15권, 제3호, pp.402-410, 2003.
  6. 정유석, "보완대체의학의 윤리적 성찰," 한국의료윤리학회지, 제12권, 제2호, pp.189-198, 2009.
  7. 이수진, 박수잔, 신상우, 채한, "한의과대학 학부생을 위한 보완대체의학 교육과정 개발 연구," 대한한의학회지, 제29권, 제1호, pp.25-38, 2008.
  8. E. M. Rogers, Diffusion of innovations, New York, Free Press, 1995.
  9. T. Bond and C. M. Fox, Applying the rasch model: fundamental measurement in the human sciences, Lawrence Erlbaum Associates Publishers, 2007.
  10. 김미나, 성낙진, 박기흠, 정휘수, 이동욱, "일개 의과대학생의 보완대체의학에 대한 인식 및 태도," 동국의학, 제15권, 제1호, pp.98-105, 2008.
  11. S. M. Ock, J. Y. Choi, Y. S. Cha, J. Lee, M. S. Chun, C. H. Huh, S. Y. Lee, and S. J. Lee, "The use of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in a general population in South Korea: results from a national survey in 2006," J Korean Med Sci, Vol.24, No.1, pp.1-6, 2009.
  12. M. S. Wetzel, D. M. Eisenberg, and T. J. Kaptchuk, "Courses involving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at U.S. medical schools," JAMA, Vol.280, No.9, pp.784-787, 1998. https://doi.org/10.1001/jama.280.9.784
  13. 민현주, 윤영주, 류지선, "한.양방 협진에 대한 의사들의 인식변화 - 국내 문헌에 대한 체계적 고찰," 대한예방한의학회지, 제16권, 제1호, pp.15-29, 2012.
  14. D. L. Wahner-Roedler, A. Vincent, P. L. Elkin, L. L. Loehrer, S. S. Cha, and B. A. Bauer, "Physicians' attitudes towar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and their knowledge of specific therapies: a survey at an academic medical center," Evid Based Complement Alternat Med, Vol.3, No.4, pp.495-501, 2006. https://doi.org/10.1093/ecam/nel036
  15. World Health Organization, Regional Strategy for Traditional Medicine in the Western Pacific: Traditional Medicine in the Western Pacific Region, WHO, Manila, 2002.
  16. C. Zollman and A. Vickers, "What is Complementary Medicine?," British Medical Journal, Vol.319, No.7211, pp.693-696, 1999. https://doi.org/10.1136/bmj.319.7211.693
  17. 이성재, "통합의학에서 보완대체요법의 역할," Hanyang Med Rev, 제!권, 제2호, pp.75-83, 2010. https://doi.org/10.7599/hmr.2010.30.2.75
  18. 박순권, 조일영, "보완대체의학을 활용한 아토피 적용에 관한 제언,"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8권, 제11호, pp.171-181, 2008.
  19. A. Sawni and R. Thomas, "Pediatricians' attitudes, experience and referral patterns regarding complementary/alternative medicine: a national survey," BMC Complement Altern Med, Vol.7, No.18, 2007.
  20. 한국보건복지부, 임병묵, 한국한의학연구원, 국내 한방의료 및 대체요법 관련 산업의 현황과 국민경제에 대한 기여도, 한방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최종보고서, 2001.
  21. 정도범, 장윤정, 강세나, 계수연, 윤영호, 이동률,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암 전문의와 가정의학전문 의의 비교: 인식, 태도 및 의사-환자간 의사소통," 대한가정의학회지, 제31권, 제1권, pp.24-34, 2010.